2020.11.23 월 07:50
> 뉴스 > 교육 | 인터뷰
     
[주요]=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신년 화두 '송무백열’
"벗이 잘 되는 것 기뻐할 때…공감과 존중, 협력의 정신 담아"
2017년 12월 22일 (금) 00:58:08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12월19일 새해 화두를 '송무백열(松茂栢悅)'로 정했다고 밝혔다.

송무백열은 '소나무가 무성하면 잣나무가 기뻐한다'는 뜻으로 벗이 잘되는 것을 기뻐할 때 비유적으로 일컫는 말이라고 김 교육감은 소개했다.

진(晉)나라 육기(陸機)가 쓴 '탄서부(歎逝賦)'에 나오는 글귀로, 동료의 불행을 같이 슬퍼한다는 '지분혜탄(芝焚蕙歎)'과 짝을 이룬다.

김 교육감은 "어려움을 함께 이겨낸 벗, 굳은 뜻을 지켜낸 벗이 잘되는 것을 함께 기뻐한다는 말 속에는 공감의 미덕과 더불어 행복한 동반 성장을 향한 기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우리 교육이 지나친 경쟁과 개인 성공 위주였음을 생각해 보면 송무백열은 우리 교육이 지향해 나가야 할 공감과 존중, 협력과 배려의 정신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인공지능이 범접할 수 없는 인간만의 공감능력을 키우려는 우리의 시책 방향과 일치하며 '함께 행복한 교육'이라는 우리 교육청 비전과도 부합한다"고도 했다.

송무백열은 김 교육감의 올해 화두 '이택상주(麗澤相注)'의 연장선에 있다.

이택상주는 주역 태괘(兌卦)의 풀이에서 유래된 말이다.

'두 개의 맞닿은 연못(麗澤)이 서로 물을 대주며 마르지 않는 것(相注)처럼 협력하고 도움을 주는 것' 또는 '뜻이 같은 벗들이 서로 자극과 각성을 주어 함께 발전, 성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제292회 진천군의회 202
[주요]=수도권 내륙선’ 국가계획 반
[주요]='임호선 국회의원 1호 법안
[진천]=진천군, 11월20일 민·관
[진천]=한천초, 외국인 학생들과 사
[진천]=진천교육지원청, 2020.
[주요]=진천 김근태 단장, 사랑의열
[주요]=진천봉화로타리클럽, 사랑의
[진천]=진천군보건소, 지역사회중심재
[주요]=진천군, 시군종합평가 대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읍내리 424-5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임시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시종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