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3 금 00:36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진천 여교사 제자와 성행위, 학부모들 해당교사 '파면' 요구
학교측-'학생들 안정필요하다' 개학 '1주일 연기'
2019년 08월 14일 (수) 01:10:48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왔던 진천 모중학교 교사의 제자와 성행위 사건에 대해 학부모들이 '파면'을 요구하고 나섰다.

진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A중학교 학부모들이 지난 8월1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해당교사를 파면 해달라'는 청원을 올렸다고 밝혔다.

'무혐의 처분된 충북 여교사의 그루밍 성범죄 강력 처벌을 촉구합니다'라고 올린 청원에는 ' 교사라는 위계와 지위를 악용하여 학생의 성 가치관을 훼손시키고 정신을 지배하여 자신의 그릇된 성적 욕망을 해소하기 위해 미래의 한국을 책임질 학생을 성범죄의 희생양으로 삼은 것은 강력히 처벌 받아야 한다'며 '13세 미만이 아니라는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그루밍 성범죄의 희생자를 외면하고 성범죄를 저지른 교사를 혐의가 없다고 처분하는 것은 교육에 대한 지도와 학생 보호라는 의무를 저버리는 극악무도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다시는 이런일이 생기지 않도록 다시 그 교사를 파면하고 재판에 넘기는 상식에 맞는 조치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학부모들은 이와함께 지난 8월12일 학교측 찾아 '학생들의 안정을 위해 개학을 연기 해달라'고 요청해 A학교측은 오는 8월19일 예정된 개학을 개학을 오는 8월26일로 1주일 연기했다.

진천교육지원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충북도교육청의 마음건강증진센터와 연계해 학생들은 심리상담, 교사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생과 교사들이 하루빨리 안정을 찾도록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해당교사에 대해서는 도교육청에 중징계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진천향교]=진천향교, 충효교실 ‘성
[진천농협]=진천소방서, 진천농협과
[주요]=진천 이월중, 제44회 대한
[진천군]=진천군, 시책수요 특교세
[진천군]=진천군, ICT 활용 축사
[주요,화보]=이낙연 국무총리, 진천
[진천산림항공]=진천산림항공, 12년
[진천소방]='4분의 기적' 진천소방
[농협]=충북농협, 진천서 명예이장협
[주요]=송기섭 진천군수, '일본 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읍내리 424-5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임시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시종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