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3 목 09:02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충북 11개 시·군 중 7곳 인구소멸 위험
괴산군(0.18) 고위험, 음성군(0.437) 위험… 청주·충주·진천·증평 남아, 전국 228개 시·군·구 중 46.1% 해당… 비상
2020년 10월 08일 (목) 08:06:40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충북지역 11개 시·군 중 무려 7개 시·군이 인구소멸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보다 확실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을) 의원이 한국고용정보원의 올해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를 인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 위험지역이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수/65세 이상 고령인구수로 계산한다. 지수가 0.5 이하이면 인구소멸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간주한다.

105곳의 인구소멸 위험지역 중 92.4%인 97곳이 비수도권지역에 집중됐다. 이 결과 서울, 대전, 울산, 세종 등은 인구소멸 위험지역이 없었다.

지난 2018년 89개이던 인구소멸 위험지역이 올해 16곳이나 늘었다. 2016년과 2018년, 2014년과 2016년의 2년 사이에 각각 5곳 늘어난 것과 비교할 때 지난 2년 동안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셈이다.

올해 추가된 인구소멸 위험지역 16곳은 △광역대도시 내 낙후지역 △강원도 지역 △'시'의 소멸위험단계 진입이라는 특징을 가졌다.

충북에서는 올해 제천시와 음성군이 추가됐다. 이로써 충북은 모두 7개 시·군이 소멸위기 상황에 처하게 됐다.

구체적으로 △제천시(0.457) 위험 △보은군(0.185) 고위험 △옥천군(0.258) 위험 △영동군(0.243) 위험 △괴산군(0.18) 고위험 △음성군(0.437) 위험 △단양군(0.22) 위험 등이다.

양 의원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며 "재원이 부족한 지방도시의 여건을 고려해 중앙정부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뉴딜사업, 도시재생, 도시재생혁신지구 등 국비지원사업과 연계한 사업의 추진도 필요하다"고도 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송기섭 “도민체전 성공개최
[진천]=송기섭 진천군수, 바이바이
[주요]=진천군의회 관광활성화 현지조
[주요,화보]=진천군사회복지협의회,
[진천]=한국농어촌공사 진천지사, 농
[주요]=진천군의회, 김성우-윤대영
[주요]=진천군의회, 제321회 임시
[주요]=진천군, “‘초평호 미르30
[주요]=충북혁신도시 진천상신초학부모
[주요]=진천 농다리, 충북 최고 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