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3.2 화 07:04
> 뉴스 > 군정소식
     
[주요]=母子 순국' 진천 광혜원 4.3만세운동 재조명
올해 3.1절 박도철 열사에 건국훈장 추서 102년 만에 한 풀어,일본 헌병이 쏜 총탄에 맞은 아들이어 어머니도 총탄에 쓰러져
2021년 02월 24일 (수) 00:29:00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순국한 진천 광혜원 4.3만세운동이 재조명되고 있다.

진천군에 따르면 1919년 4월3일 당시 만승면(현 광혜원면) 광혜원리 만세시위에서 순국한 박도철(朴道喆·1888~1919) 열사에게 올해 3.1절을 맞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된다.

가정 형편이 어려웠던 박 열사 일가는 경기 안성, 경북 상주 등 여러 곳을 옮겨 다녔다.

이에 따라 박 열사의 공훈은 음성군 금왕면에서 작성했으며, 현재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3.1운동 당시 일인으로부터 피살당한 애국자' 명부에서 이름이 확인됐다.

박 열사는 광혜원리(바들말) 매방앗간 앞에서 만세운동을 하다 일본 헌병이 쏜 총탄에 맞아 그 자리에서 숨졌다. 아들의 시신을 부여안고 오열하며 항거한 박 열사의 어머니(이치원 추성)도 헌병의 총탄에 숨을 거뒀다.

광혜원면 만세시위에서는 당시 충북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가 나왔으며,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순국한 곳은 진천 광혜원면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제 측의 문헌에는 현장에서 4명이 사망하고 5명 또는 7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와있다.

1974년 펴낸 '진천군지'에는 박도철, 이치원, 김경윤, 윤광옥, 김득수, 김예원, 구모씨(이월면 동성리), 성명 미상(이월면 노은리) 등 9명이 순국한 것으로 적혀있으며, 이는 일제 자료보다 더 많은 인명 피해다.

광혜원면 4.3만세시위에서는 윤병한(애족장), 남계홍(대통령표창), 이영호(대통령표창) 등 8명이 옥고를 치뤘고, 수십명이 고문 등 혹독한 탄압을 받았다.

진천향토사연구회(광혜원만세운동기념사업회) 오인근 회원은 "모자(母子)의 한 맺힌 죽움이 102년 만에 풀어졌다"며 "후손 등의 증언과 문헌을 조사한 결과 박 열사는 그동안 박치선, 유치선 등으로 잘못 전해져 확인과 심사과정이 길어지면서 서훈 결정이 늘어졌다"고 설명했다.

오인근 회원은 이어 "당시 장터에 울려퍼진 광혜원 4.3만세운동의 정신을 잊지않고 계승하는 기념사업회를 조직하고 현창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독,주요]=진천 선촌서당 김다현양
[주요]="올해도 농다리축제 안해"
[주요,특집]=진천초평일반산업단지 사
[단독,화보]=진천군의회, 올해 첫
[주요]=송기섭 진천군수, “파이를
[주요]=우석대, 2020학년도 전기
[주요]=농어촌공사 진천지사, 해빙기
[주요]=진천군, 산사태 재해복구사업
[주요]=진천군농업기술센터, 농업인대
[주요]=진천군, 정부예산 확보 전략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