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19 금 07:52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서해종합건설, ‘서해그랑블 진천 스카이’ 648세대 아파트 공급 ‘
서해종합건설 홍보관 오픈, 숲세권 전세대 남향, 중소형 타입 ‘인기’
2021년 05월 31일 (월) 08:25:34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충북 진천군 문백면 문덕리 산 24-2번지 일원에 건립되는 ‘서해그랑블 진천 스카이’ 아파트는 행정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서해그랑블은 안정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서해종합건설을 대표하는 아파트 브랜드다. 진천군 내에서는 해당 브랜드를 최초 공급함에 따라 수요자들의 기대감 역시 높은 상황으로, 지난 14일 주택홍보관을 성황리에 오픈한 후 현재 본격적인 모집에 돌입했다.

서해그랑블 진천 스카이 아파트는 지하 2층부터 지상 18층까지 11개동, 총 1,531세대(예정)의 규모로 건립된다. 1차 총 648세대를 선보이며 59㎡ 85세대, 74㎡ 89세대, 84㎡ 474세대의 수요도와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 마련된다.

해당 사업지 반경 약 2km 내에는 진천 터미널과 경찰서, 군청, 법원, 전통시장, 종합운동장 등이 자리 잡은 중심 시가지가 위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입주민들은 쇼핑 및 편의시설뿐만 아니라 체육시설, 행정 서비스까지 편리하게 누릴 수 있다.

더불어 17번 국도 4차선과 약 500m 거리이자, 진천 외곽 간선도로 4차선과도 인접해 타지역 이동 및 접근이 우수하다. 이에 따라 청주나 안성, 천안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과 통학하는 학생들의 교통망이 쾌적하여 원활하게 오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도 서해그랑블 진천 스카이 아파트는 천혜의 자연이 단지를 감싸고 있어 자연의 쾌적함을 만끽할 수 있다. 단지 주변으로 미래식물원과 도당공원, 봉화산, 문안산 등이 위치하여 실내에서도 아름다운 계절의 변화를 조망할 수 있고, 전 세대 남향 배치로 풍부한 채광까지 확보했다.

또한, 아파트 주변 공원이나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다. 이는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니즈가 높아지고 있는 숲세권의 요소로 운동시설들을 가까이에서 이용할 수 있어 건강한 여가생활을 보낼 수 있다.

관계자는 “사업지 주변으로 현대모비스, CJ 제일제당 등 대형 농공단지들이 가동 중이다. 근로자 대부분이 장거리에서 출퇴근하고 있는 상황으로, 해당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 안정적이고 탄탄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서해종합건설이 시공사로 브랜드 프리미엄까지 전망되고 있어 인근 지역주민들의 관심도 뜨거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해그랑블 진천 스카이 아파트의 홍보관은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벽암리 190-8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곳을 통해 자세한 상담 및 문의가 가능하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2024.새롭게 바뀐 생거진
[주요]=진천군체육회 2024. 봄
[주요]=충북최초 완전히 새로운 진천
[진천]=진천군의회, 제320회 임시
[진천]=진천군의회, 제320회 임시
[진천]=제320회 진천군의회 임시회
[진천]=농협진천군지부, 범농협 영농
[진천]=문백면주민자치회, ‘사랑의
[진천]=건보공단 진천지사, 청렴쉼터
[주요]=진천 ‘초평호미르309’ 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