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7.2 토 12:08
> 뉴스 > 사회.지역이슈
     
[단독,화보]=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전 비서실장, 정청래 의원, 임호선 의원 진천전통시장, 음성금왕무극시장, 증평 지원유세
[단독,화보]=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전 비서실장 정청래 의원, 임호선 의원 진천전통시장, 음성금왕무극시장, 증평 지원유세
2022년 02월 28일 (월) 01:06:06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청래 의원이 임호선 국회의원(민주당·증평진천음성) 등과 함께 2월25일 오전 11시와 2시30분 진천장날을 맞아 진천전통시장과 금왕 무극시장에서 지원유세에 나서 이재명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계속해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한다"며 "3.1만세운동과 4.19, 5.18에서 6.10항쟁까지, 우리는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끊임없이 싸워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발언을 겨냥해 "철지난 정치보복으로는 민주주의의 시계를 퇴행적 과거로 되돌릴 뿐"이라고 비판하고 "이번 대선을 통해서 이 땅의 정치보복을 없애고 확고한 민주정신을 확립할 수 있도록 전심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고 "이번 대선을 통해 이 땅의 정치 보복을 없애야 한다"며 "민주주의가 더는 후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한 "진천철도유치, 충북혁신도시 지정, 음성 국립소방병원 유치, 중부내륙고속도로 건설 등 진천·음성 발전을 위해 민주당이 앞장서 왔다"며 "지속적인 진천·음성발전을 위해 이재명 후보에게 앞도적인 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표심에 호소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어려웠던 유년시절을 소개하며 “어렵게 산 사람이 어려운 사람을 사정을 잘 안다. 돈 없고 빽 없는 국민의 눈물을 닦아줄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적폐수사를 거론하며 보복정치를 암시하는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반드시 보복정치가 될수 있다며 모두를 끌어앉을 수 있는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켜 안정되고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월21일에도 도종환·임호선 국회의원과 함께 증평군 증평읍 증평우체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유세차량에 올라 지원유세를 가졌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제12대 충청북도의회 본격적
[주요]=제11대 충청북도의회, 의정
[주요]=3선 성공, 송기섭 제41대
[주요]=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 취임.
[결혼]=윤혁헌(진천군체육진흥단장)
[주요]=진천 덕산읍, 읍승격 3주년
[속보,단독]=진천 수도권내륙선 광역
[주요]=진천교육청, 충북도립교향악단
[주요]=진천 한천초, 임호선 국회의
[화보]=진천군 은여울중고등학교 전쟁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