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6.30 목 08:16
> 뉴스 > 군정소식
     
[주요]=생거진천쌀, 국가브랜드 대상 쌀부문 1위
대한민국 대표 농․식품 브랜드 영예
2022년 04월 08일 (금) 08:11:04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진천군 대표 브랜드인 생거진천쌀이 4월6일 개최된 ‘2022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쌀부문 1위를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은 세계 3대 광고제인 ‘New York Festivals’이 주최하는 연례 대회로 국가경쟁력지수(NCI)에 따라 대한민국 국가 자산으로써 국내의 산업, 농‧식품을 대표하는 부문별 최고 브랜드에 수여되고 있다.

진천군은 옛날부터 자연재해가 없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비옥한 농토를 가지고 있어 농사도 잘 되고 후덕한 인심 때문에 ‘살아서는 진천에 사는 게 좋다’ 라는 의미로 ‘생거진천(生居鎭川)’이라고 불리고 있다.

이러한 ‘생거진천’ 이란 명칭은 진천군의 대표 농산물인 쌀의 브랜드로 사용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눈도장을 받아 왔다.

천혜의 환경에서 재배된 생거진천쌀은 쌀알이 둥글고 투명하며, 윤기가 많고 찰기가 많아 뛰어난 밥맛으로 오래전부터 각종 농산물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92, ‘93, ‘98, ‘08, ‘11년 전국으뜸농산물 품평회 쌀 부문 대통령상 및 대상 △‘09년 농림부 고품질 쌀 생산 유통평가 대통령상 △‘09~10년 2년 연속 한국지방자치 브랜드 대상 △‘03, ‘05, ‘07, ‘11, ‘12, ‘14, ‘15년 전국 우수브랜드(러브미) 선정 등이 그 결과다.

이렇듯 생거진천쌀은 뛰어난 자연환경과 더불어 진천군의 적극적인 지원과 생산부터 가공까지 전 과정에 걸친 체계적인 관리 체계가 있었기 때문에 품질을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었다.

군은 제조상토, 육묘 지원을 비롯해 △벼 계약재배 지원 △도정시설 현대화 △필수 영농자재 지원 △벼 병해충 방제 지원 등을 통해 고품질 쌀이 생산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왔다.

또한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지원 △친환경 우렁이농법을 적용한 무농약, 유기농 생거진천쌀 생산 확대 등에 심혈을 기울이며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대한민국 1등 쌀 생산에 집중해 왔다.

여기에 군은 지역에 자리 잡은 ㈜CJ 제일제당과 2019년 생거진천쌀 제품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매년 가공용 쌀 계약재배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해부터 ‘생거진천쌀 프리미엄 햇반’이 출시돼 현대인들의 바쁜 일상 속 든든한 밥상을 책임지고 있다.

강상훈 진천군농업기술센터 축산유통과장은 “진천군의 대표 농산물인 생거진천 쌀의 고품질화를 위해 지역 농가와 머리를 맞대며 노력한 시간들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생거진천쌀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품질 향상을 비롯해 농가 판로 확대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결혼]=윤혁헌(진천군체육진흥단장)
[주요]=진천 덕산읍, 읍승격 3주년
[속보,단독]=진천 수도권내륙선 광역
[주요]=진천교육청, 충북도립교향악단
[주요]=진천 한천초, 임호선 국회의
[화보]=진천군 은여울중고등학교 전쟁
[주요]=진천군 은여울중고등학교 전쟁
[주요]=진천소방서 최연소 여성의용소
[주요]=송기섭 진천군수, 5년간 선
[주요]=국민의힘 ‘장동현 진천군의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