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7.2 토 12:08
> 뉴스 > 기관단체 | 인터뷰
     
[5분발언]=김상봉 군의원 "혁신도시 발전 위해 진천·음성 공조 선행돼야"주장
2016년 02월 05일 (금) 06:41:40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충북혁신도시 발전을 위해서는 충청북도를 배제하고 진천·음성군과 양 군의회가 전 적으로 팔을 걷고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 됐다.

김상봉 진천군의회의원은 2월4일 제245회진천군의회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진천군과 음성군이 충북혁신도시건설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지만 충북도는 적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우월적 지위에서 권한을 누리고 있다"며 "양 군은 현실에 눈먼 이득만 챙기려고 하지 말고 종합적 행정기구 설치 등 제3자가 개입되지 않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현재까지 충북혁신도시 건설 투자 비용으로 176억원의 사업비가 투자 됐지만 이중 충북도는 16억7천만원의 저조한 금액을 부담하고도 혁신도시 관리본부에 부이사관 1명과 서기관 1명을 파견 막강한 권한을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진천과 음성군은 "인구증가와 세수증대 등 당장 눈앞에 이득만 챙기려 하고 있다" 며 "양 군이 지역이기주의로 비용부담을 떠넘기거나 인구의 빨대 현상을 우려해 나 몰라라 방치한다면 충청북도 출장소로 넘겨 줄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충북도를 완전 배제하고 진천군과 음성군 양 군 의회가 상호 협력해 행정 권한을 함께 행사 할 수 있는 양 군 출장소나 행정 협의회 등 혁신도시 공동기구 또는 조합 설립 결성안이 무엇보다 우선시 돼야 한다"고도 했다.

김상봉 의원은 "현재 충북혁신도시로 이전한 7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이 (진천·음성)이 아닌 충북혁신도시 한 개의 별도 도시로 지정해 줄 것으로 요구하는 상황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 붙였다.

이어 "더 늦기 전에 이 같은 최악의 상태를 예방하기 위서는 진천과 음성군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상생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 했다.

충북혁신도시는 진천군 덕산면 3천367km(48.8%)와 음성군 맹동면 3천532km(51.2%) 등 총 6천899km 부지조성을 완료했고, 주요 공공기관이전 및 공동주택 건설 등으로 인해 주민 입주로 혁신도시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요]=제12대 충청북도의회 본격적
[주요]=제11대 충청북도의회, 의정
[주요]=3선 성공, 송기섭 제41대
[주요]=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 취임.
[결혼]=윤혁헌(진천군체육진흥단장)
[주요]=진천 덕산읍, 읍승격 3주년
[속보,단독]=진천 수도권내륙선 광역
[주요]=진천교육청, 충북도립교향악단
[주요]=진천 한천초, 임호선 국회의
[화보]=진천군 은여울중고등학교 전쟁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상산로 55-2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손근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근무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