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25 화 14:08
> 뉴스 > 사회.지역이슈
     
[주요]=진천 수용 우한 교민 의심 증세 없으면 2월15일 173명 전원 퇴소
버스로 권역별 거점까지 이송…이후 국내 주소지로 귀가
2020년 02월 12일 (수) 07:25:51 진천뉴스 kcpphs@hanmail.net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는 우한 교민 173명은 의심 증세가 나타나지 않으면 2월 15일 전원이 격리에서 해제돼 귀가한다.

지난 1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행안부는 진천 인재개발원에 수용된 우한 교민들이 잠복기(14일) 동안 의심 증세를 보이지 않으면 2월15일 일괄 퇴소시키기로 했다.

지난 1월31일 입소한 156명은 물론 같은 전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직후 발열 등 의심 증세를 보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됐다가 음성 판정을 받아 지난 1, 2일 뒤늦게 진천 인재개발원에 입소한 17명도 해당된다.

행안부는 추가 입소한 17명의 교민도 귀국일 기준으로 잠복기를 계산, 오는 14일까지 의심 증세가 없으면 '무증상자'인 것으로 본다.

물론 14일 이전에 의심 증세가 나타나는 교민은 검체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이 나면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추가 입소자들도 2월14일이면 잠복기를 무사히 보낸 것"이라며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14일을 완전히 채워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격리 해제된 이후 우한 교민들의 거취에 대해 이 관계자는 "1차 귀국한 700명 가운데 재일교포 1명을 제외한 모든 교민은 국내에 주소지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격리 해제 이후 모두 집으로 돌아가게 되며 더는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재일교포는 본인이 원하면 일본으로 가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행안부는 2월15일 격리 생활을 마친 우한 교민들을 전국 권역별 거점까지 버스로 이송할 계획이다.

 

 

진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진천뉴스(http://www.ji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속보]=음성군 50대 공사장 근로자
[속보]=2월24일 충북 확진자 접촉
[주요]=더불어민주당 충북 증평·진천
[속보]=충북교육청 학교안정화 후속조
[주요]=진천군, 전통시장 5일장 전
[주요]=진천군, ‘생거진천 치유의
[주요]=충북도의회 사무처 간부공무원
[미담]=진천노인자원봉사자, 일자리참
[단독,화보]=중부권 최우량 진천새마
[단독,화보]=항상 지역민과 함께하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진천군 진천읍 읍내리 424-5 | 전화 010-5433-0391 | Fax 043-533-7101
제호 : 진천뉴스 | 등록번호 : 충북아00051 | 등록일 : 2010.12.28 | 발행인ㆍ편집인 : 박홍수 | 편집국장 : 임시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시종
Copyright 2010 진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innews.kr